새로 나온 PowerCal에 대한 작은 생각

Posted by 상준
2012.09.14 13:48 장비 이야기

[Update] 이 글이 계속 링크되어 지는 듯 해서 update 합니다.

PowerCal은 그냥 심박계입니다.


파워미터 대용으로 사용하겠다는 생각은 일찌감치 접으시는게 좋을 듯 합니다.


----------------------------------------------------------------------------------------------------


얼마전에 PowerTap으로 유명한 CycleOps에서 PowerCal이라는 제품이 나왔습니다.


사실 프로토 타입은 오래전부터 공개 되었었기 때문에 그렇게 새로울 것은 없었지만, 일단 가격이 공개되니 많은 분들이 술렁이는 듯 합니다. 



위의 동영상은 Power Meter를 이용한 훈련을 거의 초창기 부터 알려온 Dr. Allen Lim 입니다. 프로팀의 코치(?)로 활동하기도 하였습니다만, 요즘은 Skratch Labs이라는 작은 스포츠 드링크 회사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뭐 여하튼 PowerCal에 대하여 설명하고 있습니다.


PowerCal은 심박 수치를 활용한 파워 변환기입니다. 응 뭐라고요?

기본적으로 PowerCal은 심박계입니다.


심박은 많이 알려져 있다 시피 운동 선수가 어떤 일을 하였을때 바로 그 운동량을 측정(요게 일반적으로 이야기 하는 파워미터, DFPM)하는게 아니라 몸에 가해진 자극에 대한 신체 반응입니다. 

그러다 보니 몇 가지 차이점(문제점?)이 존재하는데요.


첫째, 지연 시간이 존재한다는게 문제였죠. 파워 수치 대비 1분 이상이 걸리기도 하였습니다.

둘째, Cardiac decoupling이라고 해서 오랜 시간이 지나면, 실제 퍼포먼스는 일정하게 유지 하더라도 심박은 떨어지는 현상이 벌어질 수 있습니다.

셋째, 저강도 운동에서는 보다 넓은 해상도(Resolution)를 가지고 있어서 보다 세밀한 단계로 표현되지만, 고강도로 넘어가면 상당히 좁은 해상도를 가지게 되어 Zone 과 Zone 사이를 구분하기 어렵게 될 수 있습니다.(뭐 파워미터는 상대적으로 이와는 반대의 특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PowerCal은 어떤 알고리즘을 사용하던지 위와 같은 심박의 특성을 그대로 가져갈 수 밖에 없습니다.

그나마 그러한 문제를 최소화하기 위하여 동영상에서 볼 수 있듯이 가장 예민한(?) 심박계를 만드는데 성공합니다.

그리고 그것을 그들만의 통계치인지 알고리즘에 의해 파워로 변환하는데요.


이 부분에 대한 Test 결과가 상당히 긍정적입니다.


http://bikehabit.blogspot.kr/2012/07/cycleops-powercal-versus-quarq-is.html

에서 Quarq와 PowerCal을 가지고 Test한 결과를 보여 주는데요.


의외로 나쁘지 않은 결과를 보여주기는 합니다.


대부분의 경우에 Quarq와 일치하는 파워를 보여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주로 라이딩 할때의 심박수가 꽤 높은 위치(적어도 100bpm)에서 시작됨을 고려할때, 대부분의 시간 동안은 유사한 파워 수치를 보여 준다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앞서 말씀 드렸다 시피 아무리 정확한 심박계와 좋은 알고리즘을 사용했다 하더라도 측정을 하는 Source의 특성을 피하기는 어렵습니다. 위의 그래프를 보시면 거의 유산 한 듯 하지만, 앞서 이야기 했던 지연 현상을 확인 할 수 있습니다.

더불어 순간적인 반응의 경우 반영을 못하는 것 또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여전히 전체적인 평균 수치 측면에서는 상당히 쓸만한 수치를 보여주고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Quarq의 파워 수치를 기준으로 보았을때, PowerCal은 상대적으로 저강도를 강조하고 고강도를 낮게 평가하는 경향이 있는 것으로 나옵니다. 이 또한 앞서 이야기 했던 심박의 특성을 벗어 날 수 없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99$이라는 충격적인 가격과 Zone 2/3/4를 아우르는 대부분의 라이딩 대역에서는 커다란 문제 없이 파워를 잘 계산해주고 있다는 것이 상당한 주목을 받는 이유입니다.


아직 Cardiac Decoupling 같은 경우가 실험이 되지 않았지만(제가 아직 못 찾은 것일런지도...)

만약 로드 레이스가 아닌 철인 삼종을 하거나 일반적인 투어링을 즐기는 사용자라면 이들을 위한 훈련 장비로서 손색이 없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로드 레이스를 즐기고 목표도 두고 있는 경우에는 고강도 트레이닝과 고강도 라이딩을 해야 하는데, 이 때에는 PowerCal은 그러한 요구를 잘 반영한다고 말하기 어렵습니다.


실제로 제조사에서도 자사의 PowerTap을 대체하기 위한 제품이 아니라고 누차 강조하는 것과 같은 이유입니다.


그럼 이러한 이유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왜 억지로 심박을 Power로 바꿔서 사용하려는 걸까요?

저도 정확하게는 모르겠으나 의도는 가격 때문에 Power Meter에 진입하려는 사람들에게 맛을 보여주고 더 유혹하기 위함이 아닐까 하기도 하고, 혹은 Power 수치를 얻는다면 현재까지 잘 이용되고 있는 TrainingPeaks의 PMC(Performance Management Chart)를 이용할 수 있게 하려는 것이 아닐까 합니다. 예전에도 언급을 하였지만, 사실 파워미터를 쓰는 이유 중에 가장 큰 것 중에 하나가 PMC를 이용하여 자신의 퍼포먼스와 피로도 등을 추적 및 예측 가능하다는 점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어디까지나 PowerCal은 유사 파워 미터라고 할 수 있습니다. 정확하게는 파워 컨버터라고 봐야 하죠.

그렇기 때문에 파워 수치나 PMC의 사용 정확도를 중시하여 보려고 한다면, 결국에는 보다 정확한 사용을 위해서는 DFPM(Direct Force Power Meter???)로 이동할 수 밖에 없을 것입니다.


하지만 일단 이러한 제품이 파워미터 대중화에 큰 역활을 할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긴 합니다.
그 중간에 PowerCal은 많은 이들에게 파워를 활용한다는 것이 어떤 것인지 많이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며,

대부분의 심각하지 않은 싸이클리스트에게는 상당한 메리트가 있는 제품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뭐 이런 이야기도 실제로 제가 써보고 쓴 것이 아니라서 보다 세밀하게 이야기 하기에는 한계가 있을 듯 하네요.

더 자세한 것은 다른 분이 실제 사용해 보시고 리뷰를 써 주시겠죠. ㅎ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파워미터 사용자 포럼에서도 얘기했었지만 대부분의 일반적인 동호인에겐 사용하는데 별 문제는 없을거라 생각 됩니다.

    태생이 심박계라는 한계로 인한 문제점들은 사실 전문적으로 트레이닝을 하는 경우에나 문제이지 일반적인 라이딩에선 크게 문제 삼을만큼 치명적인건 아니니까요~~

    대부분의 유저는 powercal로 만족할것 같고 기존 심박계가 망가져 교체할 시기가 되면(심박계도 소모품이니까요) 가격차가 크지 않기 때문에 대체할만한 위치에 있지않나 싶습니다.

    파워미터에 비해 정확하진 않더라도 TSS등이 바로 계산되어 나오니 심박계에 비하면 운동량을 관리하기도 편리할테구요~

    파워미터를 장착하기 애매한 자전거(미벨등)에도 부담없이 사용할 수 있다는게 장점이 아닐까 싶습니다.

    사용자의 일부만 본격적인 파워미터 뽐뿌를 받고 넘어가지 않을까 싶네요 ^^

    이달 말쯤에 하나 구할 수 있을것 같긴한데 구하게되면 파워탭이랑 비교하며 써봐야겠어요 ^^
  2. 이 글이 계속 링크 되는 듯 해서 덧글 남깁니다.

    실제 사용기나 주변 사용 경험담을 들었을때,
    이건 그냥 심박계입니다.

    그 이상 이하도 아닌 듯 합니다.

    참고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