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모델링의 비교

Posted by 상준
2015/08/20 07:59 장비 이야기

WKO4와 골든 치타 3.2의 모델 비교를 한번 해보았습니다.

동일 데이터로 진행되었습니다.(제꺼 아님, 다른 사람꺼 오해 하지 마세요)


시작하기 전에 몇 가지 용어 정리가 필요합니다.

WKO4에서 사용되는 용어를 정리하면,


FRC(Functional Reserved Capacity) : FTP 이상의 강도로 할 수 있는 총 일의 량을 의미 합니다. 단위는 보통 일의 단위인 KJoule 입니다.

mFTP : modeling으로 얻어진 예상 FTP 입니다.


골든 치타에서 사용되는 용어를 정리하면,


CP(Critical Power) : FTP와 같은 역치의 한 종류입니다. 오랜 기간 유지 가능한 강도라 생각하시면 됩니다. 간단하게 FTP와 유사하거나 약간 높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전에는 이 반대로 알고 있었는데, 이번에 알고 보니 반대더군요. 정확히 그 이유에 대해서는 좀 더 공부해 보아야 할 듯 합니다.

AWC(Anaerobic Work Capacity, W') : CP 이상의 강도에서 할 수 있는 총 일의 량을 의미 합니다. 단위는 역시나 KJoule 입니다.


이렇게 보면, 완전 일치 하지는 않지만 대충 CP/FTP, 그리고 AWC/FRC 인 것으로 보여집니다. 자 그러면 각 모델의 그래프를 비교해 보겠습니다. 이렇게 비교하는 것에 오류가 있을 수도 있음을 미리 양해를 구합니다.(다 제가 잘 몰라서 그런 것이지요.) 하지만 얼핏 보기에는 같은 것이 아닐까 생각했었습니다.


일단 2013년도 데이터 기준으로 비교해 보았습니다.

처음은 WKO4의 모델링 그래프입니다.



추정된 FTP인 mFTP는 337와트, FRC는 17.0KJ 입니다.

노란색은 실제 MMP(Mean Maximal Power) curve이고 붉은색은 모델링된 커브입니다.


잘 보면 붉은색 선이 노란색을 관통하는 형태, 혹은 데이터의 평균치를 이루는 것 같은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데이터가 MMP 수치를 기반하여 부드럽게 모델링 된 듯 한 느낌입니다.



그럼 이번에는 골든 치타를 한번 살펴 보겠습니다.



CP는 335와트

그리고 W'(AWC)은 27.7KJoule 으로 모델링 되었습니다.


여기서는 점선은 모델링된 커브, 그리고 실선은 실제 MMP 데이터입니다.

그런데 잘 보면, 이번에는 모델링 된 그래프가 실제 MMP 위를 붕 떠서 있다는 느낌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그 때문인지 W' 값이 WKO4 대비 높게 나왔습니다. CP(골든 치타)와 FTP(WKO4)에서 각각 구한 수치의 차이는 적지만, 무산소 영역에서의 파워 차이가 크게 보여지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10KJ 이나 차이가 나니까요.


이렇게 되는 가장 큰 이유는 모델링이 추구하는 방향이 달라서 그런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WKO4는 실제 MMP에 보다 근접하는 경향을 보여주는 듯 하고 골든 치타는 마치 각 영역에서의 베스트 기록을 내는 테스트를 할 경우 얻을 수 있는 그래프를 그려주는 것 같이 보입니다.


이러한 차이점은 어떤 상황에서 또 다른 차이점을 만듭니다. 만약 잘된 데이터가 포함될 경우에 대한 처리 문제 입니다.

참고로 아래 그래프는 실제로는 데이터가 잘 못 되었다기 보다는 전혀 다른 기간(시즌이 다른)의 데이터를 포함 시킴으로서 의도적으로 튀는 데이터를 만든 상황입니다. 그러니 이건 절대로 올바른 상황이 아님을 미리 알려 드립니다. 어찌 보면 그냥 잘 못된 활용이라는 편이 더 올바릅니다.


일단 WKO4를 보실까요?



MMP가 확 꺽은선 그래프가 되면서, 모델링된 그래프가 이상하게 튀어 버리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mFTP가 무려 409와트가 나와버렸지요.

FRC는 29.2KJoule이 나왔습니다.



그럼 이번에는 골든 치타입니다.



W'은 27'6KJoule

CP는 335와트가 나왔습니다.


뭔가 이상합니다.

MMP 커브(실선) 자체도 WKO4 대비 너무 다릅니다. 실제 문제가 되었던 데이터를 보더라도 MMP 커브가 좀 다릅니다.

아마도 골든 치타에서는 에러로 생각해서 데이터를 누락 시키는게 아닐까 합니다.

[추가 : 실제로 문제가 되었을 것이라 추정되는 workout의 MMP를 비교해 보니 WKO의 경우 오류 데이터 부분까지 포함하여 MMP를 계산한 것으로 보입니다. 골든 치타의 경우 해당 오류 데이터 부분을 제외하고 계산함으로서 저러한 오류를 피한 것으로 보입니다. 즉 원인은 오류 데이터가 만들어 낸 것입니다.]


이런 차이가 있지만, 어느 것이 보다 올바른 접근인지는 모르겠습니다.

제가 잘 모르기 때문이죠. 전공자도 아니고 말이죠.

하지만 데이터가 충실하고 적절한 기간 동안의 모델링 결과라면 둘 사이에 아주 큰 차이를 보이는 것은 아닌 듯 합니다. CP/FTP 한정이라면 말이죠. 하지만 W'/FRC의 경우에는 접근 자체가 조금 다른 것으로 보입니다.


좀 더 사용해 보고 각각 어떤 결과를 보여주는지 더 살펴 봐야하겠습니다.

아직까지 단정하기에는 어렵지 않나 합니다.

먹고 살기도 힘든데, 취미 때문에 공부할게 많기는 하네요. ㅎㅎㅎ ㅠ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단체 훈련 VS 개인 훈련

Posted by 상준
2015/08/19 04:34 분류없음

이번에 할 이야기는 "단체 훈련 VS 개인 훈련"이라는 이야기다. 그런데 이상하게 오늘은 "? VS ?" 라는 주제에 필 받은 듯 하다. 어찌 되었든 이야기를 시작해보자. 시작은 일단 각각의 방법이 가지는 장점과 단점에 대하여 고찰 해 보는 것이 필요하다.

  • 단체 훈련

    • 장점

      • 테크닉 측면

        • 시합이 혼자 플레이하는 형태로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라면, 그래도 시합 상황에 대한 적응을 위해서는 필요한 형태라고 볼 수 있다. 싸이클의 경우 단체 출발을 하는 로드 레이스의 경우
        • 시합시에 사용할 수 있는 전략에 대한 연습 등이 가능. 시합에서의 전략이라는 것을 보통 혼자 수행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동료와 해야 할 것이라면 동료와 사전에 몇 차례 연습이 당연히 필요하다.
      • 동기 부여

        • 동료의 격려 또는 동료릐 퍼포먼스에 자극을 받아서 훈련에 적극적으로 임할 수 있다
    • 단점

      • 만능 훈련은 없음

        • 모든 이에게 적용할 수 있는 최적의 만능 훈련 따위는 없다. 누군가에게는 최적인 훈련이 누군가에게는 오히려 해가 되는 훈련이 될 수 있다. 이러한 것은 오버 트레이닝 또는 훈련 정체 상태 또는 디트레이닝 등으로 나타날 수 있다.
      • 사고 위험성

        • 아무래도 개인 훈련 보다는 집중력이 떨어지는 팀 동료로 인해 사고가 발생할 수 있는 확률이 높아진다. 집중력 문제는 개개인에게 최적화되지 않는 훈련 강도에 의해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훈련의 강도가 상대적으로 높다면, 집중력이 떨어지는 경우는 흔히 발견된다. 그런 의미에서 그룹 훈련 및 전략 훈련 또는 테크닉 훈련은 몸 상태가 상대적으로 좋을 때, 또는 훈련 강도가 낮을때 하는 것이 올바르다. 고강도에서 이루어지는 테크닉 훈련이 필요한 경우에는 그에 걸맞게 몸의 컨디션을 올려 놓는 것이 필요하다.)
  • 개인 훈련

    • 장점

      • 개인에게 최적화된 훈련

        • 개인에게 최적화된 것 만큼 운동 효율이 좋은 것은 없다. 이건 의심의 여지가 없는 부분이다.
      • 집중력 훈련

        • 단체 훈련을 하다보면, 다른 것에 신경을 써야 하는 관계로 자신의 훈련 자체에 집중을 잘 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 개인 훈련은 그러한 집중력을 키우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 집중력의 차이는 훈련의 질에 커다란 영향을 준다.
    • 단점

      • 의욕 감퇴

        • 너무 오랜 기간 동안의 개인 훈련은 훈련에 대한 의욕을 낮추는 경향이 있다. 집중력 또한 너무 오랜 기간 노력하다 보면, 잘 안되는 경우가 발생한다.
      • 시합 환경에 대한 적응

        • 시합 환경이 단체로 이루어지는 것이라면, 그것에 대한 적응이 부족해 질 수 있다.
        • 전략 전술에 대한 훈련은 어렵다

결국은 어떤 것을 하더라도 각각의 문제가 있고, 어느 한쪽에 너무 치우친 것은 좋지 못하다는 이야기다. 하지만, 목표 시합에 따라 혹은 현재 상태에 따라 어느 쪽에 집중을 해야 할지 등에 대한 것을 고민할 필요가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앉을 것이냐? 일어설 것이냐?

Posted by 상준
2015/08/19 03:28 분류없음

스탠딩(댄싱) vs 싯팅에 대한 개인적인 견해


이건 뭐 당연히 스탠딩이 파워는 더 높게 발휘할 수 있습니다.

상체 근육과 코어 근육을 보다 적극적으로 활용하거든요.


문제는 효율입니다. 과연 그렇게 에너지를 더 써가면서(보다 많은 근육을 이용해야 하니까요) 페달에 행하는 운동량이 더 많은가 이죠.


음 그러니까 뭐냐면, 예를 들어 싯팅으로 100 이라는 에너지를 쓰면서 100만큼의 페달링을 하고 있었는데, 댄싱으로 150이라는 에너지를 쓰는데, 120 만큼의 페달링 운동을 한다면 어떤게 보다 효율적이냐라는 의문이 생기게 됩니다.


문제는 사람에 따라 그 효율이 달라진다는 것이 좀 다른 점이라 할 수 있을 겁니다.


상체 근육에 있는 에너지만을 사용한다면 괜찮지 않냐고 생각하는 분이 있을 것 같아서 이야기 하지만, 근육 안에 축적되는 에너지의 량은 그리 많지 않습니다. 실제로 근육 안에 축적되어 있던 에너지만을 썼다 하더라도 그 에너지는 쉬는 동안 서서히 충전 됩니다. 어떤 에너지로요? 페달링 하는 다리로 가야할 에너지가 다른 근육 충전으로 쓰이는 거죠.


그래서 결국에는 스탠딩(댄싱)을 하던지 싯팅을 하던지 중요한거는 개개인별로 다른 운동 효율(신체가 소모하는 에너지와 실제 페달로 전달 되는 에너지 사이의 효율)에 따라 조금 다르지, 그 자체가 가지는 의미는 적다는 것입니다.


그래도 일반적으로는 싯팅이 보다 효율이 좋은 경우가 많습니다만, 그 보다는 case by case로 보는 것이 보다 올바르지 않나 합니다.


아참 싯팅이 스탠딩 대비 한 가지 더 가지는 장점은 의외로 에어로 효과입니다. 안장에서 일어서는 순간 CdA에서 A(Frontal Area, 전면적)은 급격히 커지고 저항은 확 증가합니다. 비록 그 속도가 20km/h 언저리라 하더라도 누적 효과는 결코 적지 않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